"41년 전 광주 꼭 닮은 미얀마...5·18 정신 본받아 이겨낼 것"

2021.5.18 18:46 정현우 기자

[앵커]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린 5.18 기념행사에선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언급과 연대 발언이 이어졌습니다.

광주 정신을 본받아 민주화를 이루겠다는 미얀마인들의 다짐에 행사 참가자들은 격려와 지지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서대문 형무소 앞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항쟁 41주년 기념행사.

얀 나이 툰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한국대표가 광주 영령에 대한 추모사를 이어가자, 내빈들이 하나둘 세 손가락을 치켜들기 시작합니다.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지지를 뜻하는 손짓이 행사장을 가득 메우자, 얀 나이 툰 대표도 미얀마 민주주의에 대한 연대를 더욱 힘주어 호소합니다.

[얀 나이 툰 /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한국대표 : 태국 국경지대인 미야와디-메솟에 한국정부와 국회 그리고 지자체와 민간단체로 구성된 KOREA SAFE ZONE 건설을 추진하니 부디 힘을 실어주시기를 부탁합니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41년 전 광주에서처럼 쿠데타에 맞서 싸우는 미얀마 민주세력과의 연대.

[박병석 / 대한민국 국회의장 : 미얀마 민주화 운동 현장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이 울리고 있습니다. 미얀마 국민의 안전과 조속한 민주주의 회복을 염원합니다.]

5.18 유공자들은 군부의 총칼에 스러지던 광주 시민의 모습을 41년 뒤 미얀마에서 보는 게 가슴이 찢어질 듯 아픕니다.

[이군순 /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 미얀마 시민들이 군인들에게 다가갈 때 그들이 총을 쏘는 모습이 굉장히 충격이었습니다. 정말 광주 5.18을 보는 것 같았어요.]

민주화를 위한 연대를 선언한 시민들은 미얀마 현지 민주화 세력에게 보내는 기부금을 국내 미얀마인 단체에 전달했고, 이른바 '기부 러닝'도 시작했습니다.

후원금을 낸 뒤 미얀마 민주화 지지 티셔츠를 입고 달린 뒤 인증 사진을 남기는 캠페인입니다.

[김태현 / 프리 미얀마 월드런 조직위원회 : 자신이 원하는 만큼 비대면 달리기를 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 1호 공식레이스를 시작했으니까 이를 계기로 더 많이 뜨거워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절망이 가득한 현실이지만 미얀마인들은 끝내 민주주의를 이룩한 한국의 사례를 보면서 희망을 잃지 않습니다.

[정범래 /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 공동대표 : 5.18은 미얀마 사람한테는 희망의 상징이에요. 많은 사람이 죽었지만, 그분들이 흘린 피로 지금 대한민국이 민주화된 거잖아요.]

국내 미얀마인들은 쿠데타 세력이 아닌 민족통합정부를 인정하고 시민세력을 지원해달라는 호소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출처 : https://m.ytn.co.kr/news_view.php?key=202105181846351388&s_mcd=0103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22 서현 *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121 황인 *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120 이규 * 많은분들의 희생 잊지않고 열심히 살겠습니다.
119 이규 * 많은 희생있지 않고 항상 감사해 가면서 열심하 살겠습니다.
118 이창 *
살인귀 전두환의 추징금 1,005억원을 아직까지도 추징안하고 있는 것이 국민으로서는 도무지 이해가 안됩니다.
지금이 이명박근혜 매국수구정권도 아닌
우리 문재인 애국민주정부인데 말입니다.
117 이창 *
전두환 이희성 정호용 최세창등의 대구 경북출신들로 이루어진 정치군인들과
5월 광주에서 참혹하기 그지없는 학살과 도륙 강간 범죄를 자행한 전두환의 공수부대원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불로재산 환수 없이는
화해와 용서는 공염불에 불과하거늘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관련법안 제정과 통과에 전력을 다해야합니다.
116 김승 *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감사합니다.
115 임가 * 언제나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114 박지 *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113 위지 * 기억하겠습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