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년 전 광주 꼭 닮은 미얀마...5·18 정신 본받아 이겨낼 것"

2021.5.18 18:46 정현우 기자

[앵커]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린 5.18 기념행사에선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언급과 연대 발언이 이어졌습니다.

광주 정신을 본받아 민주화를 이루겠다는 미얀마인들의 다짐에 행사 참가자들은 격려와 지지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서대문 형무소 앞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항쟁 41주년 기념행사.

얀 나이 툰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한국대표가 광주 영령에 대한 추모사를 이어가자, 내빈들이 하나둘 세 손가락을 치켜들기 시작합니다.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지지를 뜻하는 손짓이 행사장을 가득 메우자, 얀 나이 툰 대표도 미얀마 민주주의에 대한 연대를 더욱 힘주어 호소합니다.

[얀 나이 툰 /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한국대표 : 태국 국경지대인 미야와디-메솟에 한국정부와 국회 그리고 지자체와 민간단체로 구성된 KOREA SAFE ZONE 건설을 추진하니 부디 힘을 실어주시기를 부탁합니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41년 전 광주에서처럼 쿠데타에 맞서 싸우는 미얀마 민주세력과의 연대.

[박병석 / 대한민국 국회의장 : 미얀마 민주화 운동 현장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이 울리고 있습니다. 미얀마 국민의 안전과 조속한 민주주의 회복을 염원합니다.]

5.18 유공자들은 군부의 총칼에 스러지던 광주 시민의 모습을 41년 뒤 미얀마에서 보는 게 가슴이 찢어질 듯 아픕니다.

[이군순 /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 미얀마 시민들이 군인들에게 다가갈 때 그들이 총을 쏘는 모습이 굉장히 충격이었습니다. 정말 광주 5.18을 보는 것 같았어요.]

민주화를 위한 연대를 선언한 시민들은 미얀마 현지 민주화 세력에게 보내는 기부금을 국내 미얀마인 단체에 전달했고, 이른바 '기부 러닝'도 시작했습니다.

후원금을 낸 뒤 미얀마 민주화 지지 티셔츠를 입고 달린 뒤 인증 사진을 남기는 캠페인입니다.

[김태현 / 프리 미얀마 월드런 조직위원회 : 자신이 원하는 만큼 비대면 달리기를 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 1호 공식레이스를 시작했으니까 이를 계기로 더 많이 뜨거워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절망이 가득한 현실이지만 미얀마인들은 끝내 민주주의를 이룩한 한국의 사례를 보면서 희망을 잃지 않습니다.

[정범래 /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 공동대표 : 5.18은 미얀마 사람한테는 희망의 상징이에요. 많은 사람이 죽었지만, 그분들이 흘린 피로 지금 대한민국이 민주화된 거잖아요.]

국내 미얀마인들은 쿠데타 세력이 아닌 민족통합정부를 인정하고 시민세력을 지원해달라는 호소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출처 : https://m.ytn.co.kr/news_view.php?key=202105181846351388&s_mcd=0103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2 김서 * 잊지 않겠습니다..
1 김태 * 518 역사는 계속 됩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