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시] 별은 다시 태어난다

** 김대중 前 대통령의 서거에 즈음하여  저희 '5.18서울기념사업회' 회원들의 심정을

 

    박몽구 시인(문학박사/ '오월시' 동인 / 5.18민주유공자)께서 한 편의 시에 담아 

 

    보내왔습니다. 회원들의 마음을 모아 삼가 영전에 바칩니다.

 

 

별은 다시 태어난다 

 

  - 김대중 前 대통령 서거에 즈음하여

 

 

 

박 몽 구

 

 

 

한치 앞 보이지 않는 긴 어둠의 시절,

 

길 잃은 땅의 사람들에게

 

환한 새벽으로 가는 밤길을 일러주던

 

큰 별이 졌다

 

비록 차가운 총구 아래 눌려 있을지라도

 

지치지 않고 밀어올리면

 

끝내 누구나 마음놓고 말할 수 있는 세상이 온다고

 

분노와 반목으로 자라는 철조망 걷히고

 

흐르는 땀 마다 않으며 일하는

 

흰옷 입은 사람들 함께 모여

 

때 묻지 않은 해 들어올릴 날 꼭 온다고

 

무기 앞으로 앙가슴 열고 걸어나가던

 

이 시대의 십자가가 쓰러졌다

 

 

 

긴 오랏줄 조여들던 날들 돌아보면,

 

눈을 가린 칼 아무리 휘둘러져도

 

당신이 함께 할 것을 믿기에

 

우리는 한 사람을 위한 지식을 거부하고

 

정든 강의실을 벗어나 책을 던졌다

 

어린 것들의 눈빛 담긴 월급봉투를 던진 채

 

어두운 공장에 등을 걸었다

 

똥값이 된 무안 양파를 쌓아놓은 채

 

어깨들을 감싸고 겨울 밤을 이겨냈다

 

햇빛 한쪽 들지 않는 차가운 감옥에서도

 

총 앞에 무릎을 꿇지 않는 당신을 알기에

 

광주 금남로에서 부산 자갈치 마당에서

 

서울 종로 한복판에서

 

불같이 일어서서 독재의 장막을 찢었다

 

 

 

이별의 아픔이 있는 곳에는

 

어루만지는 손으로

 

새 세상을 열어가는 민초들의 목소리

 

파도가 되어 몰아치는 자리에는

 

과녁이 되어 함께 하던 속죄양이 졌다

 

한 사람을 위해 길러진 무기와

 

몇 세대 지나도 여전히 거머쥔 검은 권력 아래

 

쓰러진 작고 힘없는 사람들의 손

 

가장 먼저 달려가 맞잡아 일으키던

 

온몸으로 땀 흘리며 일하는 사람들에게

 

반드시 밝은 내일이 열릴 것이라며

 

같은 빛깔 같은 언어로 살던

 

이 시대의 이정표가 쓰려졌다

 

 

 

하지만 그 별은 지지 않고

 

수많은 작은 별들로 다시 태어날 것이다

 

저 어둠이 새벽길 막지 못하도록

 

함께 모여 온누리 밝히는 등불을 켤 것이다

 

큰 별 진 뒤에

 

다시 떠오른 무수한 별들

 

온 하늘에 걸려

 

긴 어둠의 시간 몰아내고

 

깨진 뒤꿈치로 서서 짐승의 시간을 이겨낼 것이다

 

사위가 막힌 투옥의 외로움을 넘어

 

검푸른 죽음들을 딛고

 

마침내 이룩해 낸 민주의 길 되돌려

 

다시 밤의 수렁으로 끌고 가는

 

저 파렴치한 손들 뿌리치고

 

사람들이 어울려 살아가는 대동세상을 지킬 것이다

 

제 앞에 보따리를 풀 줄밖에 모르는 외세

 

그것을 등에 업은 모리배들의 피 묻은 손찌검 아래

 

남북으로 가라진 땅 하나로 트고

 

진원지를 모르는 분노와 불신 안은 채

 

동서로 갈라진 마음 한자리에 앉게 해

 

삼천리를 하나로 만들 것이다

 

때 묻지 않은 희망의 횃불로

 

험하고 비틀거리는 민주의 도정 훤히 비추어

 

마침내 어떤 불온한 손도 깨뜨리지 못할

 

탄탄한 민주 세상 지켜갈 것이다

관리자에 의해 2014-01-02 오후 3:03:04 에 이동되었습니다.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44 *
143 hs * hs=96c85ea3c7a31a7f61de8155d321ac1b<div style="display:none;">
142 장익 *
광주518민주화운동 41주년 입니다. 광주518민주화 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염원의 횃불,어두운 바다의 등대,사람 이라고 표현하고 싶네요.
.
모든 사람들의 기본 권리를 짓밟아 무력으로 공포 통치하려는 신군부 군부세력의 잘못된 발상에 수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
대한민국 민주화의 선봉에서 주권자 권력자의 책임을 이행하다 순직하신 유공자 영령 분들과 유가족 분들에게 진심으로 위로하며 감사합니다.
.
아직 행방불명되어 계신분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
518민주화운동에 희생당한 분들에게 살아있는자들은 예우를 갖추어야 하며 더이상 518민주화운동 명예가 실추되지 않도록 합시다.
.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명령복종한 자들은 행불자 제보라도 하세. 가족의 유골은 찾아야 하지 않겠는가.
.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억합니다.
.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헌법과 교과서에 왜곡없이 기록,수록 됩니다.
141 장익 *
광주518민주화운동 41주년 입니다. 광주518민주화 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염원의 횃불,어두운 바다의 등대,사람 이라고 표현하고 싶네요.
.
모든 사람들의 기본 권리를 짓밟아 무력으로 공포 통치하려는 신군부 군부세력의 잘못된 발상에 수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
대한민국 민주화의 선봉에서 주권자 권력자의 책임을 이행하다 순직하신 유공자 영령 분들과 유가족 분들에게 진심으로 위로하며 감사합니다.
.
아직 행방불명되어 계신분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
518민주화운동에 희생당한 분들에게 살아있는자들은 예우를 갖추어야 하며 더이상 518민주화운동 명예가 실추되지 않도록 합시다.
.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명령복종한 자들은 행불자 제보라도 하세. 가족의 유골은 찾아야 하지 않겠는가.
.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억합니다.
.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헌법과 교과서에 왜곡없이 기록,수록 됩니다.
140 최현 *
80년 그날의 영령들을 기억하며 5.18정신 잊지 않고 살아가겠습니다.
'민주'... 민이 주인이 되는 세상을 꼭 만들어가겠습니다.
139 한기 * 님의 숭고한 희생으로 우리나라가 자유 민주국가를 이룩 했습니다.
님의 뜻을 기억하고 살겠습니다.
138 정혜 * 희생자들의 죽음이 헛되이 되지않게 하소서...

137 추모 *
일단 진짜 유공자들에게는 감사한다. 그런데 지근 정권 잦은 놈들 518의 이름을 쓰레기통에 쳐박는구나. 취지는 알겠는데 유공자 리스트 공개해봐. 누가 유공자인지부터 좀 알자. 엿가락처럼 매년 계속 수가 늘어나는게 유공자냐. 몇일 학생운동해 감옥 갔다온것이 이렇게 신생 귀족이 될 일인가. 그리고 왜 518 유공자를 광주가 아닌 서울 아파트를 주냐. 그리고 다른 유공자들과 형평성이 왜이리 안맞냐? 다 매표 행위다. 갈라치기 너무 흉하다.
136 광주 *
해도해도 너무하는거 아닙니까?

소싯적 같이 데모하던사람들을 챙겨주려는 마음은 이해는 되지만 국민세금으로 운영되는 정책이 상대적 박탈감과 역차별을 만들어서야 되는지요?

남녀를 가르고 지역을 가르고 나라를 반으로 가르는게 표가되고 돈이된다는건 이해하지만, 이제는 대놓고 국가세금을 우리식구끼리 나눠먹자는 식으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저는 평생을 광주에서 살아왔지만 518단체들 문제 많다는것 뉴스에도 여러번 나왔습니다.

신양 OB파 행동대장 조폭출신 518회장 기사나오고

평소 알고 지내던 사람들을 5·18 피해자로 꾸며 거액의 보상금을 받게한뒤 억대의 사례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5·18 구속자회 이모 전 회장을 비롯 가짜 피해자 대다수가 “재산이 없다”며 오히려 배짱부리며 기사나오던 상황이나...

518 가짜피해자 113명 적발되서 뉴스나온 내용이나...

적당히 하시죠... 광주사람들도 518로 감성팔이하고 일반 광주시민 역차별 하는거 썩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135 홍어 * 으따 우리가 다 해먹장께 ㅋㅋㅋ 5.18 광주이지만 혜택은 서울 아파트랑께 ㅋㅋㅋㅋㅋ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