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시] 별은 다시 태어난다

** 김대중 前 대통령의 서거에 즈음하여  저희 '5.18서울기념사업회' 회원들의 심정을

 

    박몽구 시인(문학박사/ '오월시' 동인 / 5.18민주유공자)께서 한 편의 시에 담아 

 

    보내왔습니다. 회원들의 마음을 모아 삼가 영전에 바칩니다.

 

 

별은 다시 태어난다 

 

  - 김대중 前 대통령 서거에 즈음하여

 

 

 

박 몽 구

 

 

 

한치 앞 보이지 않는 긴 어둠의 시절,

 

길 잃은 땅의 사람들에게

 

환한 새벽으로 가는 밤길을 일러주던

 

큰 별이 졌다

 

비록 차가운 총구 아래 눌려 있을지라도

 

지치지 않고 밀어올리면

 

끝내 누구나 마음놓고 말할 수 있는 세상이 온다고

 

분노와 반목으로 자라는 철조망 걷히고

 

흐르는 땀 마다 않으며 일하는

 

흰옷 입은 사람들 함께 모여

 

때 묻지 않은 해 들어올릴 날 꼭 온다고

 

무기 앞으로 앙가슴 열고 걸어나가던

 

이 시대의 십자가가 쓰러졌다

 

 

 

긴 오랏줄 조여들던 날들 돌아보면,

 

눈을 가린 칼 아무리 휘둘러져도

 

당신이 함께 할 것을 믿기에

 

우리는 한 사람을 위한 지식을 거부하고

 

정든 강의실을 벗어나 책을 던졌다

 

어린 것들의 눈빛 담긴 월급봉투를 던진 채

 

어두운 공장에 등을 걸었다

 

똥값이 된 무안 양파를 쌓아놓은 채

 

어깨들을 감싸고 겨울 밤을 이겨냈다

 

햇빛 한쪽 들지 않는 차가운 감옥에서도

 

총 앞에 무릎을 꿇지 않는 당신을 알기에

 

광주 금남로에서 부산 자갈치 마당에서

 

서울 종로 한복판에서

 

불같이 일어서서 독재의 장막을 찢었다

 

 

 

이별의 아픔이 있는 곳에는

 

어루만지는 손으로

 

새 세상을 열어가는 민초들의 목소리

 

파도가 되어 몰아치는 자리에는

 

과녁이 되어 함께 하던 속죄양이 졌다

 

한 사람을 위해 길러진 무기와

 

몇 세대 지나도 여전히 거머쥔 검은 권력 아래

 

쓰러진 작고 힘없는 사람들의 손

 

가장 먼저 달려가 맞잡아 일으키던

 

온몸으로 땀 흘리며 일하는 사람들에게

 

반드시 밝은 내일이 열릴 것이라며

 

같은 빛깔 같은 언어로 살던

 

이 시대의 이정표가 쓰려졌다

 

 

 

하지만 그 별은 지지 않고

 

수많은 작은 별들로 다시 태어날 것이다

 

저 어둠이 새벽길 막지 못하도록

 

함께 모여 온누리 밝히는 등불을 켤 것이다

 

큰 별 진 뒤에

 

다시 떠오른 무수한 별들

 

온 하늘에 걸려

 

긴 어둠의 시간 몰아내고

 

깨진 뒤꿈치로 서서 짐승의 시간을 이겨낼 것이다

 

사위가 막힌 투옥의 외로움을 넘어

 

검푸른 죽음들을 딛고

 

마침내 이룩해 낸 민주의 길 되돌려

 

다시 밤의 수렁으로 끌고 가는

 

저 파렴치한 손들 뿌리치고

 

사람들이 어울려 살아가는 대동세상을 지킬 것이다

 

제 앞에 보따리를 풀 줄밖에 모르는 외세

 

그것을 등에 업은 모리배들의 피 묻은 손찌검 아래

 

남북으로 가라진 땅 하나로 트고

 

진원지를 모르는 분노와 불신 안은 채

 

동서로 갈라진 마음 한자리에 앉게 해

 

삼천리를 하나로 만들 것이다

 

때 묻지 않은 희망의 횃불로

 

험하고 비틀거리는 민주의 도정 훤히 비추어

 

마침내 어떤 불온한 손도 깨뜨리지 못할

 

탄탄한 민주 세상 지켜갈 것이다

관리자에 의해 2014-01-02 오후 3:03:04 에 이동되었습니다.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54 il *
Ymbbrk https://newfasttadalafil.com/ - is cialis generic comprar cialis envio rapido Thcrnl <a href=https://newfasttadalafil.com/>Cialis</a> Tadalafil Generico Paypal Xnsrtk Omxavv CUNO HAND MICROSCOPE C https://newfasttadalafil.com/ - Cialis Lfbadj
153 ㄱㅅ * 희생이 헛되이 되지 않게 하겠습니다.
152 이영 * 기억하겠습니다.
151 ㄱㅈ * 희생당한 시민분들이 정말 멋지네요
150 강태 * 5.18 그날을 잊지말아야 합니다
149 나만 *
중학교 1학년 막 입학한 후였다.
갑자기 학교 등교하지 말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는 학교 안가니 무조건 좋았다.
먼 거리 비포장 자갈길을 자전거로 통학해야 했기 때문이었다.
얼마 후 광주에 폭동이 일었다고 들었다.

518이 끝나고 난 후 분실한 총기를 찾는다며 수업을 매번 빠뜨리고 전교생이 동원되어
강변 갈대 숲을 뒤지면서 총기를 찾아다녔다.
얼마 후 시내 남녀 중고등학생들 모두를 동원하여 대로변 양옆에 도열하게 한 후 검은 차가 지나가면 손을 열렬히 흔들라고 교육을 받았다.
한참 후 검은 차 몇대가 지나가는데 우리는 북한 보신박수 수준과 열광적인 환영식을 강요받았다.
어린 마음에도 더럽게 기분이 나빴다.
3년 후 광주로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되었다.
입학하자 마자 최루가스로 범벅이 된 대학 정문을 지나 학교를 드나들었다.
전경들이 대학 내로 진입하여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끌고가던 시절이었다.
대자보를 열심히 읽었다.
뭔가 이 사회가 정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처음에는 어렴풋이, 1년이 지나자 518때 공수부대의 학살 장면, 당시 폭도라던 시민들 사이에 한 건의 절도사건도 없었음을 일상적으로 사진으로, 그리고 몰래 돌려보는 518 항쟁 관련 유인물들과 대자보를 통해 볼 수 있었다. 그 때 정말 이 나라는 혁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두환은 반성과 사과 한 번 없이 7년 내내 기세등등했다.
518기념일이 되면 망월동 입구에서 전경들이 닭장차를 대기시키고 무조건 체포하여 버스에 실어 교통수단이 없는 먼 오지에 버려두곤 했다. 그걸 피하기 위해 3KM여 정도를 더 우회하여 망월동 묘지를 참배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2학년 때 자전거를 타고 가면서 하모니커를 불었는데 당일 시위한걸 깜박하고 하모니커를 연주하면서 길게 들이마신 후 일주일동안 목에서 피가래가 계속 나와 수업을 받을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
일주일 계속된 피가래 증상 이후 지금까지 30년이 넘게 건조한 계절이나 여름에 에어컨을 틀면 물병을 들고 산다. 그렇지 않으면 사래 들려 말을 할 수 없는 지경이다.

다시 오늘 518을 맞는다.
윤석열이라는 희대의 정치검사와 그의 졸개들이 이제 국민 여론은 아예 깡그리 무시하고 법도 무시하면서 노골적으로 법위에 군림하는 정치를 하고 있다.

어제 윤석열이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만들어 엄단하겠다고 했다.
야 윤석열 이 더러운 정치검사야,
네 마누라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 이따위로 뭉개면서 또 제2의 채널A사건 만들어 유시민 같은 정적 제거하려고 기도하고 있나?
이런 더러운 놈들이 공정과 상식과 법과 원칙을 입에 올리는 이 참담한 현실,
절대 그대로 지켜볼 수 없다.
제주의 4.3도 419 혁명도 80년 광주항쟁도, 87년 노동자 대투쟁도 여전히 완성되지 못하였다.
이번 봄에는 멀어도 광주에 꼭 다녀와야겠다.
들리는 길에 노무현 대통령님의 고향도 꼭 들러봐야겠다.

148 이문 *
잊지 않겠습니다! 책임자 처벌뿐만 아니라, 민주화를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과 그 가족들 위한 '민주유공자법' 제정을 촉구합니다!
147 나현 *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임을 위한 행진곡~함께
146 김석 * 그날을 잊지않으며 오늘의 태양과 하늘에 태그기가 펄락일수 있는 이유를 다시 한번 생가합니다.
145 양 *

43여년의 기나긴 모진 비바람 속에도 영원히 가슴에 영롱한 의로움의 넋은 계승되고 온전한 믿음의 계승으로 살아 새롭게 만나게 됩니다.
불상히 여기신 먼저가신 선대분들의 민주화운동을 잊지 않고 기억한 한분 한분의 사랑 감사와 경외를 드립니다.
삼가 하늘의 영면은 살아 있는 한분 한분의 몸과 마음과 영혼에 영원한 사랑 입니다.
다시 기억한 민주화의 법:유신독재자 재산환수법+군부독재자 재산환수법+친일혈족의재산환수법= '통합적 국가적 야만의 폭언폭력의 학대자들의 재산 환수법''다르면다를수록 아름답습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