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서호영 동지의 영면을 빕니다

서호영(5.18민주유공자)님이 
2012. 06. 24(일) 새벽, 별세하셨습니다.

 

서호영님은 1980년 5월 당시 21세의 청년으로 광주항쟁에 참여하여 5월 27일 새벽까지 광주도청에 남아 항쟁의 뜻과 진실을 마지막까지 지켜내고자 하였습니다.

 

5월 27일 계엄군의 무자비한 진압에 의해 도청에서 상무대 영창에 끌려가 고초를 겪고 징집되어 군대에서도 가혹행위를 당했습니다.

 

고인은 항쟁 참여로 겪게 된 정신적,육체적 상처가 심해지면서 여러 차례 치료감호(시설)를 받아야했고 이로 인해 사회,경제적으로 안정된 생활을 유지할 수 없었으며 이는 본인과 가족의 생활고와 고통으로 이어졌습니다.

 

1980년 이후 지금까지 5.18항쟁 참여로 인해 고통스런 삶을 겪어내야했던 고인은 그 혹독한 과정 중에도 5.18항쟁 참여자로서의 자긍심을 무엇보다 소중히 여겼고 전두환 노태우 신군부의 죄악을 결코 용서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하였으며 5.18의 진실을 알려야한다며 틈만 나면 주위에 이를 고발하고 증언하고자 하였습니다.  

 

광주항쟁 참여 후 받은 정신적, 육체적 상처와 사회적 냉대와 몰이해를 온 몸으로 겪어내며 끝끝내 신군부의 폭압에 맞섰던 고인은 그 비통한 삶을 마감하였습니다. 고인은 물론이고 그동안 가족들이 함께 겪은 고통과 고초가 너무 커...무어라 위로의 말을 드리는 것조차 힘듭니다. 

 

비통함과 울분을 삼키고계신 가족들에게 모쪼록 동지들의 위로와 격려가 함께 하기를 기원하며 삼가 고인의 평화와 안식을 마음모아 빕니다. 
부디 영면하소서~

 

★ 빈    소 :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 / 02-470-1692 /강동역(5호선)2번 출구

 

★ 발인일시 : 2012. 06. 26. (화) 오전 5시 

 

★ 장    지 : 국립 5.18민주묘지

 

** 연락 전화번호 : 서영석 (010-9791-0500)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367 임연 * 나라를 위해 애써주신 대학생 분들 감사합니다.
366 정한 *
그해 1980년 민주화의 자유를 열망하고 부정 부패와 탄압을 막기 위해 서로를 희생하며 민주주의를 찾아준 1980 빛고을 광주시민분들 당신들이 있기에 대한민국이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365 박준 * 군인들의 의해 희생당한 학생들을 추모 합니다.
364 전승 *
저희 학교에서 5•18을 추모하기위해 5월의 노래와 임을 위한 행진곡, 다른 작곡가들의 추모 곡을 부르면서 다 같이 감정을 나누며 기념했습니다. 가족을 잃은 슬픔은 그 누구도 공감할 수 없지만 저희가 함께 슬픔을 나눠드리도록 항상 기념하고 추모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363 윤가 *
저희 학교에서 5.18 추모식을 하면서 사회를 맡으면서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오월의 노래, 고향의 봄, 임을 위한 행진곡 등 5.18을 기념하기 위해 다같이 한 마음으로 행사에
임했습니다.
언제나 마음 한켠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362 김채 * 늘 잊지않고 감사하겠습니다 하늘에서도 편히 쉬세요
361 박순 * 잊지않겠습니다
오월에 광주
360 .밝 *
ㅇㅇ아
잘 지냈지?
아니, 이제는 유한을 끝내야 할 때가 되어가지?
엉뚱한..
아니 ㅇㅇㅇㅇ?

믿는 대한국인이 있었을까?

5.18 반란군 수괴들
무귀舞鬼가 되어 영원히 덩실덩실 춤출테니..
춤추는 모습 보며 위안을 삼자

ㅇㅇ아......


.밝 누 리.
[밝은 우리의 온 삶터]
.
359 천은 *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곳에선 편히 쉬세요
358 박희 *
당신들의 용기로 지금의 대한민국이 만들어졌습니다. 우리의 따뜻하고 편안한 나날을 만들어주셔서, 우리가 지금의 대한민국에서 살아갈 수 있게 해주어서 고맙습니다. 그 날 광주의 함성과 아픔, 당신들의 희생과 노력을 잊지 않겠습니다. 언제나 마음 한 켠에 품은 채 살아가겠습니다. 너무 고맙습니다. 부디 저 광활한 우주에서는 당신의 모습으로 반짝이면서 편안하시길 소망합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