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8년 4월 17일
- 참가대상: 고등학생 및 그에 준하는 청소년(2인 1팀 구성) - 접수기간: 2018년 4월 2일(월)~6월 29일(금) - 접수방법: www.518.org - 참여마당 - 5.18전국 고등학생 토론대회 - 서식 다운로드 후 신청(메일 또는 우편접수 불가) - 본선진출팀 발표: 7월 19일 홈페이지 공고 및 개별통보 - 본선대회: 2018년 8월 10일(금)~12일(일) (2박 3일)   * 자세한...
2018년 3월 28일
  - 5•18평화음악회 일시: 2018년 5월 17일(목) 19:30~ 장소: 서울광장   - 5•18광장영화제 일시: 2018년 5월 18일(금) 19:30~22:00 장소: 서울광장   -유네스코 기록유산 5•18민주화운동기록물 순회전시  보아라 오월의 진실 '임을 위한 행진곡' 일시: 2018년 5월 4일(금)~5월 25일(금...
2018년 3월 23일
2018년 영구임대주택 예비입주자 모집공고   *신청기간:  2018.3.26.(월)~3.30(금)   *신청장소: 거주지 동 주민센터   *예비입주자 발표일:2018.7.6.(금) 17:00   *신청자격: 현재 서울시에 거주하는 무주택구성원으로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70%이하이며,        ...
2018년 2월 23일
 행 사 명 : 5ㆍ18민주화운동 제38주년기념 서울행사    행사목적 :    _ 5ㆍ18민주화운동 기념, 선양    _ 5ㆍ18민주영령 추모 및 정신 계승    주요행사기간 : 2018년 5월 17일(목) 10:00 ~ 5월 19일(토) 14:00    장 소 : 서울 시청광장, 국립5.18민주묘지 * 우천시 서울시청...
,
2018년 2월 05일
  ◉ 행사목적 미래사회의 주인공인 청소년들이 5ㆍ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바르게 이해하고 ‘5ㆍ18민주화운동정신’ (독재와 불의에 대한 항쟁, 민주주의와 인권의 수호, 나눔ㆍ평등ㆍ평화통일의 지향) 을 계승, 발전시킴으로써 ‘민주시민의식’과  ‘공동체 정신’을 함양하는 계기로 삼는다.   ◉ 대회명칭 : ‘ 5·18골든벨 ’ (5.18골든벨 퀴즈...

페이지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02 12 *
저는 초등학생때 선생님께서 화려한 휴가라는 영화를 보여주신 적이 있습니다.
그 전까지 글로는 수도 없이 봐온 5.18민주화 항쟁이였지만 그 때의 저에게는 그저 많은 역사 중 하나였고 크게 느끼지는 못했던 일이였습니다. 하지만 영화로, 시각과 청각으로 느낀 이 일은 그제서야 많은 역사 중 하나로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때야 그들에게 얼마나 감사해야하는지, 그 일을 왜 단순하게 여기면 안되는지를 알았고 그 후로도 학원 선생님, 친척들 등 많은 분들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들을 때마다 저는 저의 무지를 알았고 절대로 잊어선 안되는 사건이라는 것도 계속해서 깨닳았습니다.나라는 광주 밖으로는 모두에게 폭동이라는 거짓말을 일삼았고, 그들은 폭동이라는 말을 들으면서도 계속 싸움을 이어갔습니다.하지만 이제 우리는 그 일은 절대 폭동이라 부를 수 없는 자유를 향한 투쟁이였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감사하고 그들이 지키려 했던 것을 지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야할 것입니다.
내가 여기에서 정치를 비판할 수 있는 것, 편히 누울 수 있는 것, 먹을 수 있는 것은 모두 그들 덕분이고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던 것 또한 모두 그들의 덕분입니다. 민주를 위해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101 김혜 * 민주주의 도시 광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광주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는 지금 이 시간은 당신들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100 이채 * 5.18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99 강여 * 다시는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아야겠습니다.
98 김연 * 우리나라의 민주화를위해 싸워주신분들께 감사하고,그분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97 박나 * 우리 자라를 위하여 희생과 노력을 해주신 분들에게 김사합니다 다ㅏㄱ븐에 우리 미라가 이렇게
96 이주 * 여러분이 계셨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습니다. 여러분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계속 배우고 깨어있겠습니다.
95 강소 * 그 때의 일은 있을수도 없고 앞으로도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편히 쉬시기를 기원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94 이윤 *
초등학생때 알게된 518민주항쟁...
40대 중반이 넘어선 지금도 해결되지 않는 진행형이라는 것이...
답답하고 슬픈 현실입니다.
민주와 자유를 위해 몸바치시고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의 영혼이 편히 쉬실수 있도록
올해도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93 차승 * 꼭 관련자들을 찾아내어 다시는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우리 자식들은 좀더 나은 대한민국에서 살수있는 그런 곳이 되길 .. 바랍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