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중항쟁 제40주년 서울기념식 기념사-오진영서울지방보훈청장

존경하는 내외 귀빈 여러분!

 

오늘 우리는 제40주년을 맞은

5·18민주화운동을

대한민국의 수도이자 심장인 이곳 서울에서

기념하고자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우선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된

5·18민주영령들에게 추모의 뜻을 바치며,

그 길을 함께 걸으신

여러 민주유공자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오늘의 서울 기념식을 준비해 주신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최수동 회장님을 비롯한

모든 관계자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보통 국가의 3요소라 하면

나라의 주인으로서 권리를 행할 수 있는 주권과,

이러한 권리를 행할 수 있는 국민,

그리고 국민이 살아갈 수 있는 영토를 가리킵니다.

 

그런데 이러한 세 요소가 온전히 작동하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함으로써

현대국가의 필요조건으로 기능하는 민주주의 또한 가히 국가의 제4요소라 할 만큼

중요합니다.

 

우리나라는 1948년 정부 수립 이래

국가의 3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었지만,

우리의 현대사를 살펴보면

안타깝게도 민주주의가

상당 기간 제기능을 하지 못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마치 우리가 물을 마시고 숨을 쉬듯

지금은 너무나도 당연하기 때문에

때로는 그 소중함을 망각하기도 하는 민주주의가

이 땅에 바로서기까지는 결코 짧지 않은 세월과 적지 않은 희생이 있어야 했습니다.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서 기념하고 있는

5·18민주화운동 또한 오늘의 민주주의를 있게 한 과정이자 민주화 역사로서

중차대한 의의를 지닙니다.

 

혼란과 격변의 시기에 정의를 지키기 위해

국민들이 스스로 일어난 40년 전의

치열했던 민주화운동은

어떠한 시련 속에서도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민주주의에 대한 전 국민의 의지를 담고 있었습니다.

더 나아가 5·18민주화운동은

미완의 혁명으로 남은 4·19혁명의 뜻을 이어받아

국민들을 각성시키는 한편,

7년 뒤 6월항쟁으로 계승되어, 종국에는

이 땅에 민주주의를 탄생시키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자리를 함께하신 여러분!

 

희생을 무릅쓴 채, 불의에 저항하여

국민들의 가슴 속에 민주주의의 소중함을 일깨워 준 5·18민주화운동은

인위적으로 무엇을 더하거나 뺄 필요가 없는

민주주의 확립의 과정이자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어느덧 제40주년을 맞은 우리는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 앞에서,

이제는 그간의 갈등과 반목 대신

화해와 포용을 추구함으로써

한 단계 더 성숙하고 발전된 민주주의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야말로 40년 전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했던

민주영령들의 참뜻을, 온전히 그리고

궁극적으로 계승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

 

끝으로 자리를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의 가정에

평안과 행복이 깃들기를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0. 5. 18.

 

서울지방보훈청장 오 진 영

추모글 모음

2020년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29 이예 * 5.18 민주화운동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128 이미 *
누군가의 아들 딸, 어머니 아버지, 아내, 남편이었던
40년 전에 멈춘 그 시간이지만
그분들을 기억하는 우리의 시간은 아직도 흐르고 있습니다.
당신들이 계셨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기억하겠습니다.
127 김수 * 우리나라의 역사니까 절대 잊지 않고 우리나라를 민주주의 국가로 다시 되찾게 해주신 것에 정말 감사합니다,고맙습니다.
126 김도 * 죄송하고, 감사하고, 잊지않겠습니다.
125 송민 * 정말 감사하고 영원히 잊지 않을께요
124 김시 * 당신들의 죽음이 헛 되지 않게 기억하겠습니다
123 조명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지켜내주어서 감사합니다. 아마 그때 막지 않았다면 지금까지도 독재정권이 유지됬을수도있었을 것입니다.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지켜내주어서 감사합니다.
122 서현 *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121 황인 *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120 이규 * 많은분들의 희생 잊지않고 열심히 살겠습니다.

페이지

Back to Top